본문 바로가기

“불륜 의심…” 아내 폭행해 숨지게한 50대 남편 검거

중앙일보 2018.03.30 23:14
불륜을 의심해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남편이 경찰에 검거돼 조사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불륜을 의심해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남편이 경찰에 검거돼 조사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불륜을 의심해 자신의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50대 남편이 검거됐다.
 
30일 울산 중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54)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에서 3시 사이 아내 B(47)씨가 운영하는 울산 중구의 호프집에서 B씨를 주먹과 발로 폭행해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가 집에서 외출하는 B씨의 불륜을 의심해 뒤를 쫓다 들키자 호프집에서 서로 실랑이가 벌어졌고, B씨의 휴대 전화로 다른 남자에게서 전화가 오자 A씨가 격분해 30여분간 폭행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후 A씨는 차를 몰고 다른 도시에 사는 누나를 만나러 가던 중 경찰차가 따라오자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도로 옆 전봇대를 들이받았지만, 크게 다친 곳은 없었다.
 
A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직후 경찰이 호프집에서 B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A씨의 누나가 “동생에게 ‘아내를 죽이고 나도 죽겠다’는 전화가 왔다”는 신고를 받고 A씨와B씨의 소재를 파악하던 중이었다.
 
A씨는경찰 조사에서 범행 일체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31일 B씨의 시신을 부검하고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