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북서 맞붙은 우상호 vs 안철수…벌써부터 서울시장 신경전?

중앙일보 2018.03.30 22:17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사진 중앙포토,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사진 중앙포토, 연합뉴스]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내주 서울시장 출마를 예고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30일 온라인에서 설전을 벌였다.
 
우 의원이 ‘국민의당을 바른정당에 갖다 바쳤다’고 비난하자 안 위원장이 ‘동료 학생 동지의 순수한 열정을 정치권에 바치고 자리를 얻었다’며 맞받아친 것이다.
 
포문은 우 의원이 열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위원장을 겨냥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당시 ‘한국당과의 연대는 절대 없다. 음해다’라고 주장했는데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부분 연대를 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안 위원장이 결과적으로 거짓말을 한 셈”이라고 꼬집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어 우 의원은 “친문 패권주의라고 비판하며 민주당을 탈당해서 호남 민심을 왜곡하더니 거짓말로 국민의당을 바른정당에 갖다 바치고 급기야 자유한국당과 연대까지…. 안 위원장의 새 정치가 이런 것이냐”고 반문했다.
 
우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을 앞둔 상황에서 바른미래당의 서울시장 유력 후보인 안 위원장에 대한 견제 의도로 풀이된다.
 
내주 서울시장 출마 발표를 예고한 안 위원장 역시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안 위원장은 우 의원을 향해 “동료 학생 동지의 순수한 열정을 정치권에 바치고 얻은 자리에 오래 있어서 그런지 판단력이 많이 흐려진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거짓말로 국민의당을 민주당에 바치려던 사람들에게서 당의 구출하고 새 길을 연 것을 그리 거꾸로 보는 인지 능력이라면 더 큰 자리에 도전하는 것을 재고해 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페이스북 갈무리]

[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페이스북 갈무리]

 
바른미래당이 한국당과 연대하려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안 위원장은 “이미 바른미래당에서 한국당과 연대 논의를 할 생각이 없다고 했는데 이 사실도 무시하고 과거 방식으로 대충 상황을 이분법적으로 규정하고 내지르는 행동은 1000만 도시의 시장에 도전하는 분의 자세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