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무부 “윤석열 지검장 내사 지시한 적 없어…사실 아니다”

중앙일보 2018.03.30 19:48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재산과 관련한 내사를 벌였다고 한 언론이 30일 보도했다. 법무부는 "사실이 아니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법무부는 30일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조정 정부 합의를 앞두고 법무부 감찰관실이 이달 중순 윤 지검장의 개인 비리 정보를 수집하는 등 내사를 벌였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금전거래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등 내사를 진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언론사로부터 문의를 받은 사실도 없으며 ‘감찰 관련 사안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취지로 답변한 사실도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선일보 인터넷판은 '법무부가 청와대, 행안부 등과 검경수사권 조정 합의를 이루기 직전 윤 지검장의 개인비리 정보를 수집하는 등 내사를 벌였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달 중순께 윤 지검장 부인과 처가의 금전거래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의혹과 정보를 수집했다는 게 보도의 골자였다.  
 
법무부는 그러나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배포해 "감찰관실은 윤 지검장에 대해 금전거래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등 내사를 진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언론사로부터 문의를 받은 사실도 없고 '감찰 관련 사안은 확인해 줄 수 없다' 는 취지로 답변한 사실도 없다"고 보도 일체를 부인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