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어이없는 희생 이어져 죄송…소방교육생, 근정훈장 추서 검토”

중앙일보 2018.03.30 19:43
30일 화물차에 치여 숨진 소방관 3명의 시신이 안치된 충남 아산의 한 장례식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유족들의 항의를 받고 빈소를 나오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30일 화물차에 치여 숨진 소방관 3명의 시신이 안치된 충남 아산의 한 장례식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유족들의 항의를 받고 빈소를 나오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충남 아산에서 소방관과 소방교육생 3명이 사고로 숨진 것과 관련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곳곳에서 사고가 나 어이없는 희생이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30일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순직 소방관 등의 빈소가 마련된 충남 아산시 온양장례식장을 찾아 유가족을 위로한 뒤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유족의 뜻에 따라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장례절차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사고로 숨진 소방 교육생 등에 대해서는 재해보상법 등을 적용해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장관은 숨진 소방관 등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려고 했지만, 유족의 반발도 뜻을 이루지 못했다.
 
30일 오전 9시 46분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갓길에 정차한 소방펌프 차량을 25t 트럭이 추돌했다.
 
이 사고로 아산소방서 소속 A(29) 소방관과 임용예정이던 소방교육생 B(23)씨‧C(30)씨가 숨졌다. 트럭 운전사와 소방사 1명은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다.
 
경찰은 트럭 운전사 D씨를 전방주시 의무를 게을리한 혐의로 이날 긴급체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