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청 “이효리, 4.3 추념식 예정대로 참석…유가족 글 명예훼손”

중앙일보 2018.03.30 19:34
제주 4ㆍ3 희생자 추념식 사회자로 나서는 가수 이효리. [뉴스1]

제주 4ㆍ3 희생자 추념식 사회자로 나서는 가수 이효리. [뉴스1]

가수 이효리가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변동 없이 참여한다.  

 
제주도청 관계자는 30일 “이효리는 4월 3일 진행되는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다. 사회자는 따로 있고 이효리는 중간 중간 내레이션을 맡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 유가족이 이효리 공식 팬 카페를 통해 행사에 참석하지 말아 달라는 글을 올린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아직 변동사항은 없다. 이효리는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효리가 참석하는 것에 대해 여러 관계자의 협의를 거쳤다. 신중히 선택한 것이다”라며 “이효리를 감싸는 것이 아니라 그런 글 자체가 명백한 명예훼손이라고 생각한다.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차별적으로 보는 것이다.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7일 자신을 유가족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이효리의 팬 카페에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하지 말아 달라는 글을 올렸지만, 이효리는 예정대로 참석한다.
 
해당 네티즌은 "유족의 한 사람으로 도저히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 몸이 떨리고 가슴이 아픕니다"고 글을 적었다.  
 
이어 “그동안 방송을 통해 (이효리에 대한) 싫고 좋은 감정은 없었다. 하지만 4.3 추념식에서 사회를 본다거나 내레이션을 할 것이란 기사를 보고 어쩔 수 없는 연예인이라고 느꼈다”면서 “4.3 추념식은 그냥 행사가 아니다. 굳이 내레이션이나 사회를 진행하지 않아도 당신은 이미 모두가 알고 있는 연예인이고 유족의 한 사람으로서 당신이 행사에 참여하는 걸 원치 않는다”고 전했다.  
 
제주도청 관계자는 “행사는 제주도청에서 진행하지만 이번 추념식은 행정안전부 주관, 주최라 행정안전부가 모든 총책임을 맡고 있다”며 이효리의 섭외 역시 행정안전부의 결정이라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