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과 만난 양제츠 "중국 단체관광 곧 정상화"

중앙일보 2018.03.30 19:12
문 대통령 "미세먼지 중국요인 있다" 양제츠 "단체관광 가시적 성과 볼 것"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에게 “한국의 미세 먼지가 국내적 요인도 있지만 중국 요인도 있는 만큼 한ㆍ중 간 긴밀한 협력을 원하는 목소리가 우리 국민 사이에 높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 중인 양 위원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최근 미세먼지 경보가 계속되면 국민들 사이에선 중국을 향해 정부 차원의 조치를 해야 한다는 요구가 계속돼 왔다.
 
양 위원은 이에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 문제는 한ㆍ중환경협력센터를 출범시켜 공동으로 노력한다면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한ㆍ중환경협력센터의 조기 출범에 동의했다. 한ㆍ중환경협력센터는 지난해 12월 한ㆍ중 정상회담 때 논의됐지만 이후 논의가 진척되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중환경협력센터와 관련 “최대한 이른 시일 내 환경부 장관부터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의 단체 관광 정상화, 롯데마트의 원활한 매각 절차 진행 및 선양 롯데월드 프로젝트 재개,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등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 양 위원은 “중국은 대통령의 관심 사항을 매우 중요시하고 있다”며 “관련 사항은 빠른 시일 안에 가시적 성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양 위원은 “대통령께서는 이를 믿어주시기 바란다”는 표현도 썼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가 단체관광 제한 및 롯데 압박 등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 도입을 이유로 가해왔던 보복 조치를 실제로 철회할지 여부가 관건이 됐다. 특히 양 위원의 약속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ㆍ미자유무역협정(FTA) 타결을 대북 협상 이후로 늦출 수 있다고 시사한 이후 나온 발언이라 주목된다. 미국 정부는 대북 압박 전선에 계속 서도록 한국 정부를 압박하는 반면 중국은 사드 보복 조치를 철회해 한국 정부를 다독이는 틈새 전략으로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양 위원으로부터 시 주석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의 북ㆍ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양 위원은 현재의 한반도 상황 진전에 대해 “문 대통령이 노력한 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는 김정은이 시 주석에게 알린 비핵화 방안이 무엇인지 등에 관한 구체적인 정상회담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양 위원은 (문 대통령이 밝힌 생각을) 시 주석에게 상세히 보고하겠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채병건 기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