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최초 유기견 퍼스트도그 ‘토리’ 이야기 동화책으로 만난다

중앙일보 2018.03.30 17:54
토리. [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토리. [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동물권단체 케어(대표 박소연)는 세계 최초 유기견 퍼스트도그가 된 ‘토리’의 실제 이야기를 담은 ‘까매도 괜찮아 파워당당 토리!’(도서출판 성안당)가 30일 출간됐다고 밝혔다.
 
토리는 지난 2015년 10월, 남양주 한 폐가에서 짧은 목줄에 묵인 채 발견된 유기견. 케어에 의해 구조된 후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에서 2년 동안 입양되지 못하다가 문재인 대통령의 소신에 따라 청와대 입성한 견생역전의 주인공이다.  
 
당시 토리를 입양하며 문 대통령은 “차별과 편견에서 자유로울 권리는 인간과 동물 모두에게 있다”라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까매도 괜찮아 파워당당 토리’는 지난해 여름부터 9개월에 걸친 기획과 집필 작업을 거쳐 출간됐다.
 
동화책 ‘까매도 괜찮아 파워당당 토리!’ [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동화책 ‘까매도 괜찮아 파워당당 토리!’ [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주된 내용은 폐가에 버려진 토리가 케어에 구조되기까지의 과정과 입양센터에서 동물 친구들과의 좌충우돌 생활기, 그리고 문 대통령의 품에 안겨 청와대 퍼스트도그가 되기까지의 여정이 신나는 모험스토리로 엮여있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검은 개 토리가 견생역전의 아이콘이 되면서 토리의 6마리 검은 개 친구들의 입양도 줄줄이 성사됐다”며 “토리의 행운이 보호소와 입양센터에서 가족을 기다리는 많은 친구에게 전파되어 토리로 시작했지만, 토리로 끝나지 않는 이야기로 이어나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블랙독, 잡종견 등 입양을 기피하는 유기견들을 위한 릴레이 입양 캠페인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