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7월 말 북한 간다"…한국전쟁 정전 65주년 기간

중앙일보 2018.03.30 17:25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나흘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과 이설주가 지난 26일 환영 행사 참석을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인민대회당으로 들어서는 모습.[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나흘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과 이설주가 지난 26일 환영 행사 참석을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인민대회당으로 들어서는 모습.[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7월 말 북한 평양을 답방하기로 했다는 전망이 나왔다. 홍콩 민간단체 중국인권민운정보센터는 30일 홈페이지에서 소식통을 인용해 시 주석이 오는 7월 26일 한국전쟁 정전 65주년 기간에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문 다음 날인 7월 27일은 1953년 유엔 연합군과 북한, 중국이 판문점에서 정전 협정에 서명한 날이다.
 

홍콩 민주화 단체 보도, "북중 상호 원조조약 연장은 합의 못해"

앞서 중국을 전격 방문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에게 초청 의사를 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편리한 시기에" 북한을 공식 방문할 것을 요청했고 "초청은 흔쾌히 수락됐다"고 전한 바 있다.
 
시 주석이 이 기간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미국에 북미 평화협정 체결을 압박하는 것으로 한국·미국과 북한·중국 간 대립 구도를 한층 부각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운정보센터는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북·중우호 협조 및 상호원조조약'을 연장할지에 대해서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북·중간 '혈맹' 관계를 규정한 이 조약은 북한과 중국이 1961년 체결한 상호 방위조약으로 어느 한 나라가 침략을 받으면 상대국에 즉각 군사적 원조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지난 1981년과 2001년에 2차례에 걸쳐 자동 연장된 이 조약의 유효기한은 2021년이다. 중국 일각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전쟁 위기가 고조되자 냉전 체제의 종결로 이 조약의 군사동맹적 의미가 이미 상실됐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민운정보센터는 중국의 민주화와 인권보호를 촉구하는 홍콩 민간단체로 북중 접경의 군사동향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기도 한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