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부평 주상복합 신축공사장서 화재…1명 사망, 6명 부상

중앙일보 2018.03.30 15:18
 인천 주상복합건물 신축공사장에서 불이 나 근로자 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인천 부평구 신축 공사장 화재 [독자 제공=연합뉴스]

인천 부평구 신축 공사장 화재 [독자 제공=연합뉴스]

30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4분쯤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의 한 주상복합건물 신축공사장 1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지하 1층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A(56)씨가 숨졌다.
 
이 불로 B(48·여)씨 등 3명은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었고, 또 다른 30∼50대 근로자 3명도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 당시 공사장에서는 근로자 25명이 지하와 지상 각 층에서 작업 중이었다. 지하 3층, 지상 19층 규모의 이 건물은 지난해 6월 착공해 올해 5월 완공할 예정이다. 이날 현재 11층까지 지어진 상태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화재 발생 15분 만인 이날 오전 11시 49분쯤 화재를 진압했다. 발화지점으로 추정되는 공사장 1층을 중심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