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태국 女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수입금 전액 기부

중앙일보 2018.03.30 14:02
한국배구연맹(KOVO)과 프로배구 V-리그 주관방송사 KBSN은 ‘2018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이하 2018 한-태 슈퍼매치)’ 입장 수입 전액을 화성시 유소년 배구발전기금으로 기부한다.
 
한국배구연맹과 KBSN은 30일 "이번 대회 개최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화성시와 화성시체육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슈퍼매치 개최를 통한 배구 활성화를 실천하기 위해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부금은 화성시 소재의 배구 꿈나무들의 육성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한편 슈퍼매치 개최 하루 전 날에는 양국 배구 팬들을 위한 팬 미팅 행사가 개최된다. 팬 미팅에는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우승 주역인 박정아, 배유나(이상 한국도로공사)와 '배구 여제' 김연경(상하이) 등 한국 올스타와 쁠름짓 틴카우, 말리까 깐텅, 언누마 씻티락 등 태국 올스타 전원이 참가할 계획이다.
 
팬 미팅에는 슈퍼매치 티켓 구매자 중 현장에 선착순으로 온 200명(양국 대표팀에 각각 100명)이 참여할 수 있다. 팬 미팅에 참여한 팬들은 4월 7일 예정된 양 팀의 공식 연습에 참관할 수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