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유승민 ‘선거연대’ 제안 환영…“옥동자 낳을 것”

중앙일보 2018.03.30 11:54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동료의원들과 인사하며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동료의원들과 인사하며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서울ㆍ제주 등 ‘부분적 선거연대’ 제안에 대해 “언제든지 자연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거대권력 그리고 독점적 선거 정국을 가져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대응하기 위해서 야권은 언제든지 공조를 이야기할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다만 그는 “야권 공조를 위한 진정성이 국민 앞에 서로 담보될 때 국민적 뒷받침이 이뤄질 수 있다”며 “국민 지지가 없는 야권공조는 어떻게 보면 정치공학적인 그런 공조가 또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신중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 자체 서울시장 후보를 내지 않고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보수단일 후보로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말 위험한 발언”이라며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당은 제1야당으로서 (문 정권의) 독단과 전횡에 맞서기 위해 강력한 후보들을 심사숙고하고 있다”며 “옥동자를 낳을 수 있도록 진통을 거듭하고 있는 중이다. 더불어민주당보다는 빨리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