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물 포획 위해 출동한 소방관 3명 도로에서 트럭에 치여 사망

중앙일보 2018.03.30 11:34
30일 오전 9시에 일어난 소방차와 트럭 추돌 사고현장 사진. [사진 아산소방서]

30일 오전 9시에 일어난 소방차와 트럭 추돌 사고현장 사진. [사진 아산소방서]

도로 위 동물을 잡으려고 출동한 소방관 1명과 실습생 2명이 현장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30일 소방청과 충청남도에 따르면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소방관 A(29·여)씨가 숨지고 실습생 B(23·여)씨와 C(30·여)씨가 사망했다. 소방 차량 운전자 1명과 25t 트럭 운전자 1명은 부상을 당했다. 사망자는 모두 여성이고, 이중 2명은 소방관 임용 예정인 실습생으로 알려졌다.
30일 오전 9시 46분께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25t 트럭이 개를 포획하려고 도롯가에 주차한 소방펌프 차량을 추돌하면서 여성 소방관 1명과 소방관 임용 예정 여성 교육생 2명 등 모두 3명이 숨졌다. 사고 현장에 종잇장처럼 구겨진 소방펌프 차량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9시 46분께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25t 트럭이 개를 포획하려고 도롯가에 주차한 소방펌프 차량을 추돌하면서 여성 소방관 1명과 소방관 임용 예정 여성 교육생 2명 등 모두 3명이 숨졌다. 사고 현장에 종잇장처럼 구겨진 소방펌프 차량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소방관들은 이날 오전 9시 30분 '개가 줄에 묶여 도로에 있다'는 119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들은 소방차에 내려 작업하는 중 25t 트럭이 현장을 덮쳤다.  
 

 소방청은 이날 사고로 오후 1시로 예정됐던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소방지휘관 회의를 취소했다.
30일 오전 9시 46분께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25t 트럭이 개를 포획하려고 도롯가에 주차한 소방펌프 차량을 추돌하면서 여성 소방관 1명과 소방관 임용 예정 여성 교육생 2명 등 모두 3명이 숨졌다. 사고 현장에 종잇장처럼 구겨진 소방펌프 차량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9시 46분께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25t 트럭이 개를 포획하려고 도롯가에 주차한 소방펌프 차량을 추돌하면서 여성 소방관 1명과 소방관 임용 예정 여성 교육생 2명 등 모두 3명이 숨졌다. 사고 현장에 종잇장처럼 구겨진 소방펌프 차량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