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노셔도 된다”던 정유섭, 또 “朴 지시했다고 더 구조했겠나”

중앙일보 2018.03.30 11:17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 [연합뉴스]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은 30일 “박근혜 전 대통령 때문에 세월호가 빠지고, 구할 수 있는 사람을 못 구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검찰 수사결과를 두고 부적절한 논평을 냈다가 당 지도부가 공개 사과한 지 불과 하루 만에 나온 한국당 주요 당직자의 발언이라 논란이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때문에 세월호가 빠지고,
구할 수 있는 사람을 못 구한 게 아니다”

이날 정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개 발언을 신청 “한국 언론은 하이에나처럼 죽은 권력 물어뜯기에 혈안이 돼 산 권력에 대해서는 관대하고 비판 기능이 사라졌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 의원은 곧바로 세월호 참사를 화두로 꺼냈다. 정 의원은 “다시 세월호 7시간이 불거졌다. 박 전 대통령이 불성실하게 근무한 것은 잘못한 것이다”라고 말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의 대응 때문에 인명피해가 늘어난 것은 아니라는 취지의 언급을 이어갔다. 사고 발생 시 현장지휘관의 책임 아래 대응해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전원구조를 지시했다고 1명이라도 더 구조했느냐”고 반문하고 “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도달하기 전에 모든 상황은 끝나고 현장대응은 형편없어 소중한 생명이 속절없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의 지시나 대응에 따라 구조될 사람이 구조되고, 구조 안 될 사람이 구조가 안 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언론을 향해 “정확히 문제의 핵심을 지적해주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발생한 인천 영흥도 낚싯배 사고, 제천과 밀양 화재참사 등에 대한 현장대응 능력도 지적했다. 그는 “세월호보다 훨씬 잘못된 현장대응 능력을 보여줬다”며 대처 능력을 비난했다.  
 
정 의원의 돌발 발언이 나오자, 회의를 주재하던 김성태 원내대표는 “공개 (회의를) 마치겠습니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서 김 원내대표는 “정 의원의 발언은 잘못됐다”고 강하게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28일 “세월호 7시간 의혹을 제기한 부역자들은 모조리 석고대죄해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이 불쌍하다”는 내용의 논평을 냈고, 김 원내대표가 그 다음 날 “잘못했습니다”라는 사과로 사태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과거 정 의원은 지난 2016년 12월 5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서 정 의원은 당시 “대통령은 노셔도 된다”며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아무것도 안 해도, 인사만 잘 하면 현장 책임자만 잘 임명하면 대통령은 그냥 노셔도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야당에서 ‘세월호 7시간’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넣은 것에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 이건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위한 공세이지 (사실) 세월호 7시간이 중요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사건에 대통령이 총체적인 책임은 있지만 직접적 책임은 없다”며 “직접적 책임은, 현장 대응 능력의 문제에 있었던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