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 러시아 대통령 대변인, 미투 피해자들에 "x녀들" 망언 배경은

중앙일보 2018.03.30 10:33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푸틴 러시아 대통령 대변인이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고발자들을 '창녀'라고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궁 대변인은 모스크바 대학에서 미국발 미투 운동에 대해 입장을 밝히던 중 이 같은 발언을 했다.
  
그는 할리우드에서 오랜 기간 50여 명의 여배우를 성추행·성폭행해 최근 연이은 폭로를 부른 하비 와인스틴을 두고 "아마도 그는 쓰레기 같은 인간일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누구도 경찰서에 가 '와인스틴이 나를 성폭행했다고' 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들은 1000만 달러(약 106억원)를 받고 싶어했다. 1000만 달러를 위해 남자와 잠자리를 가지려는 여성을 뭐라 불러야 할까. 내가 상스러울지 모르지만 그런 여자는 창녀라고 불린다"고 주장했다. 하비 와인스틴은 할리우드 영화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유명 제작자다. 실제로 폭로가 시작되자 와인스틴이 폭로 여성들을 협박한 사실도 드러났다.
 

그는 러시아 내의 미투 운동에 대해서도 유사한 의견을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여러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의원에 대해 "슬루츠키의 의혹이 사실이라면 그 여성은 더 일찍 (피해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혔어야 했다"고 답했다. 그는 "(미투 운동이) 유행을 타면서 그러한 주장들이 지금 시점에 나왔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그가 당신을 더듬고 성추행했다면 왜 침묵을 하느냐. 왜 경찰에 가 신고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최근 러시아 성추문의 중심에 선 슬루츠키 의원은 극우 민족주의 성향 정당 '자유민주당' 소속으로 하원국제문제위원회(외교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 러시아 여기자는 인터뷰 중 슬루츠키가 "결혼할 남자친구가 있더라도 나의 애인이 돼 달라"는 녹취록을 폭로하며 그가 성추행했다고 고발했다. 
 
가디언은 이와 함께 러시아의 가부장적 문화를 지적하면서 "러시아에서는 성추행이 '피해가 없는 농담'으로 치부돼 자주 무시된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러시아에서는 성추행을 처벌할 법적 근거가 마땅치 않으며 성폭행 사건이 재판에 회부되기도 어렵다. 이러한 문화적 배경이 일부 러시아 정치인이 이번 성추행 폭로의 '의도성'을 주장하는 이유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