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구 천재' 오타니, 빅리그 개막전 첫 안타 신고

중앙일보 2018.03.30 09:55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첫 안타를 친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첫 안타를 친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가 메이저리그 데뷔전 안타를 쳤다.
 
오타니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2018시즌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8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2회 첫 타석에서 빅리그 통산 첫 안타를 신고했다.
 
그는 1-0으로 앞선 2회 2사 1루에서 타석에 등장해 오클랜드 우완 선발 투수 캔덜 그레이브먼의 초구 컷 패스트볼(시속 147㎞)을 잡아당겨 안타를 날렸다. 오클랜드는 오타니의 빅리그 첫 안타 공을 에인절스 더그아웃으로 전해줬다.
 
이후에는 안타가 나오지 않았다. 4회와 9회 2루수 땅볼, 6회 1루수 땅볼, 연장 11회 파울팁 삼진 등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오클랜드가 연장 11회 터진 마커스 시미엔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6-5로 이겼다.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길 원하는 오타니는 시범경기에서 부진해 우려가 컸다. 투수로서는 5경기에 등판해 13이닝 동안 자책점 17점을 기록했다. 타자로서는 32타수 4안타, 타율 0.125에 그쳤기 때문이다. 
 
마이너리그에서 경험을 쌓아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지만, 에인절스는 그를 개막전 로스터에 올렸다. 그리고 정규리그 첫 경기에서 일찍 안타를 치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오타니는 투수로서는 4월 2일 오클랜드전에 선발로 나온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