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난·분실 신분증 SNS서 판매한 일당, 신분증으로 뭐했나 보니…

중앙일보 2018.03.30 08:49
훔치거나 주운 신분증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거래되는 되는 모습(캡처 화면). [사진 부산 동부경찰서]

훔치거나 주운 신분증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거래되는 되는 모습(캡처 화면). [사진 부산 동부경찰서]

훔치거나 주운 신분증을 인터넷을 통해 판매한 일당 4명과 이를 구입한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절도 또는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로 이모(20ㆍ여)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씨 등은 지난해 4월쯤부터 최근까지 부산 중구의 한 편의점 등 10곳에서 훔치거나 주운 신분증, 복지카드 등을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또는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장당 4∼5만원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판매한 신분증을 구매한 혐의(장물취득)로 박모(18ㆍ여)양 등 10대 청소년 2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신분증을 구입한 2명은 클럽 등 주점 출입이나 담배와 주류 구입에 사용할 목적으로 타인의 신분증을 구입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SNS상에 신분증이 거래된다는 첩보를 입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주민등록증 8장, 복지카드 2장, 신용카드 3장 등 피해품을 전부 회수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