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200병 술 밀반출 시도…’ 러 세관, 북한인 체포해 조사

중앙일보 2018.03.30 01:26
러시아 극동 지역인 블라디보스토크 항에서 3000만원 상당의 주류 제품을 밀반출 하려던 북한인이 현지 세관에 적발됐다. [중앙포토]

러시아 극동 지역인 블라디보스토크 항에서 3000만원 상당의 주류 제품을 밀반출 하려던 북한인이 현지 세관에 적발됐다. [중앙포토]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3000만원 상당의 주류 제품을 밀반출하려던 북한인이 현지 세관 당국에 적발됐다.
 
29일 러시아 일간 ‘로시이스카야 가제타’(Rossiyskaya Gazeta)에 따르면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세관은 신고 없이 다량의 술을 밀반출하려던 북한인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세관 당국은 이날 블라디보스토크 항에서 북한 나진항으로 가기 위해 출항 수속을 밟던 북한 선박 창고에서 430여 개 상자에 담긴 8200병 이상의 주류 제품을 발견했다.
 
와인, 보드카, 코냑 등 다양한 종류의 주류 제품으로 시가만도 170만 루블(한화 315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인은 조사에서 “블라디보스토크 시장에서 조금씩 술들을 구매해 세관 신고 없이 북한으로 가져가려 했다”고 진술했다.
 
문제의 북한인은 주류 밀반출 혐의로 형사 입건됐으며 최대 100만 루블(한화 1850만원)의 벌금과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