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정상 내달 27일 ‘비핵화 담판’

중앙일보 2018.03.30 01:07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마주할 남북 정상회담이 다음달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린다. 또 이번 정상회담의 공식 명칭을 ‘2018 남북 정상회담’으로 하고, 정상회담을 위한 의전과 경호, 보도를 위한 실무회담을 4월 4일 판문점 남측 지역(평화의집)에서 열기로 했다.
 

남북 고위급회담 열고 날짜 합의
서훈-김영철 채널 통해 의제 논의

29일 남북은 평화의집에서 고위급회담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세 가지 사항의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남북은 이날 정상회담에 사용할 통신시설을 위한 별도의 실무회담도 진행키로 하고 날짜와 장소는 추후에 정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그 밖의 실무적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날 회담에선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고 한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회담 후 “(양측이) 비핵화와 관련해선 정상회담에서 논의해 나가자고 했다”고 소개했다. 현재 남북 간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선 서훈 국정원장-김영철 통일전선부장 채널을 통해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은 2000년 6월과 2007년 10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날 회담에는 정상회담추진위원회 총괄 간사인 조명균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참가했다. 북측에선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단장),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김명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이 나섰다.
 
정용수 기자, 판문점=공동취재단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