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1주택, 청와대 참모 14명은 다주택자

중앙일보 2018.03.30 00:50 종합 8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억801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8월 신고액(18억2246만원)보다 5772만원 늘어났다.
 

대통령 재산 18억, 홍은동 집은 팔아
장하성 96억 조국 53억 임종석 5억
웹젠 대주주 김병관 의원 1위
재산 2756억 늘어 4435억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공개한 공직자 재산 신고 현황(2017년 12월 기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재산은 서울 홍은동 연립주택(2억8500만원)을 매각하고 여의도 오피스텔 전세권(2000만원) 임대기간이 종료되면서 부동산 가치는 3억500만원 줄었지만 예금이 4억7700만원 증가하면서 전체적으로는 늘었다. 예금이 증가한 이유에 대해선 ‘주택 처분 및 급여에 따른 수입 증가, 생활비 등 지출로 인한 변동’이라고 적었다.
 
2주택자였던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해 12월 김정숙 여사 명의의 홍은동 연립주택을 매각하면서 1주택자가 됐다. 매입자는 국회의원 시절부터 보좌관으로 일했던 김재준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실 행정관이었다.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재산은 ‘독립 생계 유지’를 이유로 신고하지 않았다.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관련기사
문 대통령을 포함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진 53명의 평균 재산은 14억9700만원이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7301만원 증가한 5억725만원을 신고했다. 늘어난 자산의 대부분은 예금(7100만원)이었다.
 
장하성 정책실장은 지난해보다 2억8331만원 증가한 96억294만원을 신고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재산은 6억141만원 줄어든 17억8394만원이었다. 재산 감소분의 대부분은 올해부터 고지를 거부한 장·차남의 자산이다.
 
청와대 참모진 중 최고 자산가는 장하성 실장이었고 뒤이어 차영환 경제정책비서관(78억1745만원), 조국 민정수석(53억2844만원), 김현철 경제보좌관(50억9457만원) 등의 순이었다. 참모진 14명은 다주택자였다. 박종규 재정기획관(고덕동·우면동 아파트)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잠실·잠원 아파트)은 서울 강남에 아파트 2채를 소유하고 있다.
 
국회의원 10명 중 4명도 다주택자였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이날 공개한 재산 신고 현황에 따르면 국회의원 287명(장관 겸임 5명 제외) 중 119명(41.5%)이 다주택자였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이 62명으로 가장 많았고 더불어민주당(39명), 바른미래당(13명), 민주평화당(4명), 무소속(1명) 순이었다.
 
국회의원 74명(25.8%)은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이른바 강남 3구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다. 정당별로는 한국당이 41명으로 가장 많았고 민주당(17명), 바른미래당(11명), 민주평화당(5명)의 순서였다.
 
국회의원의 85.4%(245명)는 전년보다 재산이 늘었다. 1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도 57.8%(166명)에 달했다.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김병관 민주당 의원(4435억2625만원)이었고, 가장 적은 사람 역시 민주당의 진선미 의원(-12억9699만원)이었다.
 
게임업체 웹젠의 주가가 크게 오른 김병관 의원은 전년에 비해 재산이 2756억4061만원 늘어나 상승액 기준으로도 1위를 차지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