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性범죄 전과자, 전자발찌 끊고 日 도주…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중앙일보 2018.03.30 00:48
성범죄 전과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해외로 도주했다. 법무부는 신속한 국내 송환을 위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중앙포토]

성범죄 전과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해외로 도주했다. 법무부는 신속한 국내 송환을 위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중앙포토]

 
성범죄 전과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해외로 도주하는 첫 사례가 발생했다.  
 
29일 법무부는 지난 주말 전자발찌를 끊고 일본으로 도주한 현모(51)씨에 대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성폭행 등 혐의로 실형을 산 뒤 지난 2014년 출소한 현씨는 7년간 위치추적 장치 착용 명령을 받고 전자발찌를 찬 상태로 당국의 보호관찰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25일 전자발찌에서 전송되던 위치 신소 송수신이 갑자기 중단됐다. 현씨가 전자발찌를 끊은 것이다.  
 
보호관찰서는 경찰에 추적을 의뢰했고, 현씨가 지방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도주한 사실을 확인했다.
 
당국은 최대한 신속하게 현씨의 신병을 확보해 국내로 송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