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리수 "내 존재 자체가 잘못…눈 감고 못 떴으면" 악플 고통 호소

중앙일보 2018.03.30 00:34
하리수. [사진 일간스포츠]

하리수. [사진 일간스포츠]

최근 악플러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힌 하리수가 악플로 인한 고통을 SNS에 토로했다. 
 
하리수는 29일 자신의 SNS에 "세상 사는게 참…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나로 인해 더럽다는 말을 듣고, 날 사랑한다는 이유로 주변에서 손가락질 당하고 하던일이 엉망이 된다라면… 정말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할수 있는게 뭘까"라는 말로 의미심장한 글을 시작했다. 
 
이어 "내 존재 자체가 잘못인거겠지. 눈을 감은채 다시 뜨지 않으면 좋겠다. 내 스스로 나에게 드는 모멸감과 슬픔…지금껏 열심히 살아왔다고 착하게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세상은 열심히 착하게 살면 안된다고 말하는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제 그만할까봐. 그만 좀 쉴까"라고 말해 악플로 인한 고통을 심하게 겪고 있음을 드러냈다. 
  
하리수는 지난달 한 연예 정보 프로그램에 출연해 악플러들을 고소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하리수는 "18년 동안 악플에 시달려서 넘겨오기도 했었지만 성형한 것은 성형했다고 말한다. 아저씨, 삼촌이라는 반응은 웃어 넘기지만 성적 비하는 넘길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이혼을 했지만 남편과 있을 때도 정말 심한 악성 댓글에 시달려야 했다. 죽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며 "나를 왜 죽이고 싶은지…(나도) 같은 대한민국 국민이다"라며 호소했다. 
 
최근 컴백을 준비해 온 하리수는 현재 컴백을 중단한 상태다.  
 
하리수가 남긴 심경 전문
세상사는게 참..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나로인해 더럽다는 말을듣고..
 
날 사랑한다는 이유로 주변에서 손가락질 당하고 하던일이 엉망이 된다라면..
 
정말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할수 있는게 뭘까..
 
내 존재자체가 잘못인거겠지..
 
눈을 감은채 다시 뜨지 않으면 좋겠다.
 
내 스스로 나에게 드는 모멸감과 슬픔..
 
지금껏 열심히 살아왔다고.. 착하게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세상은 열심히 착하게 살면 안된다고 말하는거 같다.
 
이제 그만할까봐..
 
그만 좀 쉴까..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