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채동욱 혼외자 불법 정보수집’ 전 국정원 간부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8.03.30 00:28 종합 16면 지면보기
‘채동욱 전 검찰총장 개인정보 유출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서천호 전 국가정보원 2차장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서천호 전 차장 등 3명 대상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국정원 서 전 차장과 고일현 전 종합분석국장, 문정욱 전 국익정보국장 등이 수용된 구치소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들은 2013년 검찰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지난해 10∼11월 구속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2013년 국정원에서 채 전 총장의 혼외자 관련 정보를 불법 수집하는 과정에도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채 전 총장은 박근혜 정권 초기에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가 상부와 마찰을 빚었고, 이후 제기된 혼외자 의혹으로 6개월여 만에 퇴진했다.
 
검찰은 당시 채 전 총장의 혼외자로 지목된 채모군의 가족관계등록부를 불법 조회한 조이제 전 서초구청 행정지원국장과 이를 부탁한 조오영 전 청와대 행정관, 정보를 주고받은 국정원 직원 송모씨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청와대나 국정원이 채 전 총장 주변을 조직적으로 뒷조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송씨가 정보 불법 수집을 시작한 2013년 6월 7일 국정원의 모 간부가 이미 채군의 이름과 재학중인 학교 등 구체적인 신상정보 등이 담긴 첩보를 작성해 국내정보 부서장에게 보고했다. 또 해당 내용은 국정원 2차장에게도 보고된 사실을 확인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