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글로벌 기업들과 손잡고 플랫폼 확장

중앙일보 2018.03.30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8면 지면보기
신한카드가 글로벌 디지털 기업과 손잡고강력한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금융뿐만 아니라 생활 전반에서 ‘초개인화(Hyper-Personalization)’를 지향하고 있다. ‘신한FAN’ 플랫폼을 활용해 우버·페이팔 등 글로벌 디지털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신한FAN’ 플랫폼을 활용해 우버·페이팔 등 글로벌 디지털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글로벌 간편결제 시스템 등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있다.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신한FAN’ 플랫폼을 활용해 우버·페이팔 등 글로벌 디지털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글로벌 간편결제 시스템 등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있다.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

신한FAN은 900만 명이 넘는 고객이이용하고 연간 7조원 이상 결제가 일어난다. 금융을 넘어서 ‘초개인화(Hyper-Personalization)’를 지향하는 생활 플랫폼이다. 빅데이터와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고객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고객 개개인별로 차별화된 콘텐트를 제공한다.
 
신한카드는 ‘초연결(Hyper Connect)경영’을 2018년 전략 방향으로 수립하고,글로벌 리딩 플랫폼과 제휴·확장을 꾸준히 준비해왔다. 최근 국내 카드사 중 최초로 글로벌 IT 기업인 우버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디지털 플랫폼 연계, 마케팅 역량 공유, 신사업 발굴 협력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두 회사의 플랫폼이 발전하게 되면 신한FAN과 우버 플랫폼의 생태계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신한FAN’은 결제 사업을 통해 글로벌시장으로 확장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중국 PG(Payment Gateway)사인 페이이즈(PayEase)와 제휴했다. 충전식 선불카드발급을 통해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 관광객의 결제 편의성을 높였다.
 
신한카드가 글로벌 디지털 기업과 제휴한 것은 아시아 시장에서 지불결제 사업혁신과도 관련이 있다. 또 신한FAN이 글로벌 간편결제 서비스로 강력한 생태계를구축해 플랫폼 비즈니스의 성장 기회로삼을 수 있을 전망이다.
 
송덕순 객원기자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