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서 한국인 태운 관광버스 사고… 24명 중경상

중앙일보 2018.03.28 22:28
 오스트리아에서 한국 관광객 35명을 태운 관광 버스가 도로 경계벽과 충돌해 운전사 등 모두 24명이 다쳤다. 
 

할슈타트 향하던 중 눈길서 미끄러져 벽과 충돌
"운전자, 한국인 등 2명 중상"

미국 A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잘츠부르크 인근에서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해 크로아티아 운전사와 한국인 등 2명이 크게 다쳤고, 한국인 22명이 경미한 상처를 입었다. 
오스트리아에서 한국인 35명을 태운 관광 버스가 눈길에 미끄러져 벽에 충돌하는 사고가 28일(현지시간) 발생했다. [AP=연합뉴스]

오스트리아에서 한국인 35명을 태운 관광 버스가 눈길에 미끄러져 벽에 충돌하는 사고가 28일(현지시간) 발생했다. [AP=연합뉴스]

이날 사고는 잘츠부르크 남동쪽 30㎞ 지점의 고자우에서 일어났다. 오스트리아 경찰은 관광 버스는 할슈타트로 향하던 중이었고, 눈 덮인 길에서 미끄러져 도로 경계벽과 충돌했다고 밝혔다. 부상자들은 뵈클라브룩, 잘츠부르크, 바트 이슐, 그문덴 등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