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통위, 네이버·카카오도 '통화 내역 수집' 여부 조사…"수집 사실 없다"

중앙일보 2018.03.28 21:51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 네이버에 대한 대대적인 현장조사에 나섰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3일 오후 성남 분당구 정자동에 위치한 네이버 사옥에 직원들을 보내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공정위의 이번 조사는 제재 절차 개시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분당 판교 네이버 사옥. [사진 뉴스1]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 네이버에 대한 대대적인 현장조사에 나섰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3일 오후 성남 분당구 정자동에 위치한 네이버 사옥에 직원들을 보내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공정위의 이번 조사는 제재 절차 개시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분당 판교 네이버 사옥. [사진 뉴스1]

방송통신위원회가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메신저 사업자에 대한 조사에 들어간다. 페이스북의 통화 수집 문제가 안드로이드 운용체계에서 비롯된 문제이기 때문에 다른 메신저 앱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28일 방통위 고위관계자는 "페이스북코리아가 최근 불거진 문제에 대해 설명했고 추후 또 조사가 있을 예정"이라며 "카카오, 네이버에 대해서도 조만간 현황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방통위는 페이스북코리아 담당자를 불러 통화·문자 기록 수집 범위, 제3자 제공 여부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페이스북은 안드로이드폰의 '페이스북 메신저' 앱을 통해 통화기록을 무단수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코리아는 통화·문자 기록 수집은 인정하면서도, 이용자 동의를 거쳤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공식 뉴스룸을 통해 "통화 및 문자 내역 기록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메신저 및 페이스북 라이트를 이용할 경우 사전동의 기능의 하나"라며 "사용자의 명확한 동의가 있어야만 활성화된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기능의 사용을 원치 않을 경우, 언제든지 설정 페이지나 고객센터에서 사용을 중지할 수 있다. 앱을 통해 공유된 모든 통화 및 문자 내역이 바로 삭제된다"고 해명했다.
카카오 로고.

카카오 로고.

 
방통위가 카카오톡 라인 등 메신저 앱을 제공하는 국내 사업자에 대해서도 조사를 할 계획인 가운데 네이버와 카카오 양사는 "통화내역을 수집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네이버 관계자는 "안드로이드 젤리빈(2012년 11월 나온 안드로이드 4.1 버전) 이전까지 연락처와 통화목록 접근권한에 대해 포괄동의를 받도록 돼 있었다"면서 "(연락처·통화내역에 대한) 접근권한에 동의를 받았더라도 통화내역을 별도로 저장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도 "통화목록에 접근한 적도 수집한 적도 없다"면서 "안드로이드 젤리빈 버전부터는 카카오톡 4.4.1 버전 이상을 설치한 이용자의 경우, 카카오가 통화목록 접근 권한도 없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