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 홍콩과기대에 아시아 AI 연구소 만든다

중앙일보 2018.03.28 21:47
네이버가 아시아의 이공계 명문 대학인 홍콩과학기술대학교(HKUST)와 함께 홍콩에 인공지능(AI) 연구소를 만든다. 중국·동남아 지역 AI 연구 거점을 만들어 우수 인재를 확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다음 달 12일 홍콩 신계지구의 홍콩과기대 캠퍼스에 '네이버-HKUST AI 연구소'를 개소한다고 28일 밝혔다. 
네이버는 앞서 작년 6월 프랑스의 AI 연구기관인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현재 네이버랩스 유럽)을 인수한 바 있다. 네이버는 네이버랩스 유럽을 통해 글로벌 AI 연구개발 네트워크가 강화됐다고 보고 있다. 네이버-HKUST AI 연구소도 중국·동남아 지역 인재들을 끌어 모으는 AI 거점을 노릴 가능성이 높다.  

홍콩과학기술대 빅데이터&AI 포럼. [홍콩과기대 홈페이지]

다음달 연구소 개소식에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스웨이 HKUST 부총장, 차상균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등이 참석한다. 같은 날 열리는 빅데이터&AI 포럼에는 네이버와 리인의 AI 연구 리더를 비롯해 알리바바 AI 연구소·징동닷컴·토우티아오(Toutiao) AI 랩 같은 중국의 AI 분야 연구자들이 참여한다. 
 
HKUST는 1991년 개교한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으로, 올해 QS 세계대학평가 30위를 기록했다. 국내 서울대와 KAIST는 같은 조사에서 각각 36위와 41위였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