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싱가포르 정부, 북한인 노동허가 모두 취소”

중앙일보 2018.03.28 21:24
[연합뉴스]

[연합뉴스]

싱가포르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따라 자국 내 북한인 근로자에 대한 노동허가를 모두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지난 19일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이행보고서에서 현재 자국 내 노동허가를 보유한 북한 국적자가 없다고 밝혔다.  
 
보고서에는 “북한 국적자에게 발급된 노동허가를 모두 취소했으며 이들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를 발급하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안보리는 지난해 12월 채택한 대북 결의 2397호에서 2019년 12월까지 해외에 파견된 모든 북한 노동자를 본국으로 돌려보내도록 명시했다.  
 
싱가포르는 북한의 외화벌이에 주요 거점 역할을 하는 나라로 알려졌다. 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지난해 8월 발표한 제재 대상에는 싱가포르 기업들이 포함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싱가포르는 지난해 11월 북한과의 교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당시 싱가포르 세관은 지난해 11월 8일부터 북한에서 출발하거나 북한으로 향하는 모든 교역 상품을 금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