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녀 펜싱 사브르 국제그랑프리 대회, 30일 서울서 개막

중앙일보 2018.03.28 19:02
구본길, 김정환(이하 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대전대), 김준호(국군체육부대)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 [국제펜싱협회 제공=연합뉴스]

구본길, 김정환(이하 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대전대), 김준호(국군체육부대)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 [국제펜싱협회 제공=연합뉴스]

 
'세계 최강'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대한펜싱협회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SK 핸드볼경기장에서 2018 SK텔레콤 그랑프리 대회를 개최한다. 그랑프리 대회는 올림픽, 세계선수권대회 다음으로 많은 세계랭킹 포인트가 주어진다. 국내에선 2015년부터 사브르 그랑프리가 열리고 있다.
  
이번 대회엔 한국, 미국, 이탈리아, 러시아, 독일, 일본 등 38개국 3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리우 대회까지 올림픽 남자 개인전 2연패를 달성한 아론 실라지(헝가리), 여자 세계랭킹 1위이 올가 카를란(우크라이나)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낸다. 남자부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김정환(35·국민체육진흥공단)의 2연패가 관심사다. 2016년 리우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김정환은 지난해 결승에서 빈센트 앙스테트(프랑스)를 상대로 역전극을 펼치며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 세계랭킹 1위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은 아직 이 대회에서 메달이 없다. 구본길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 은메달을 목에 거는 등 한국 남자 사브르의 간판으로 활약 중이다. 막내 오상욱(대전대)의 성장세도 무섭다. 지난해 12월 헝가리 죄르 월드컵과 멕시코 칸쿤에서 열린 그랑프리에서 개인전 정상에 올랐고, 세계랭킹도 3위까지 올라섰다. 여자부에선 현재 한국의 간판 김지연(익산시청), 서지연(안상시청) 등이 나선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