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전 못해도 걱정 마세요…닛산, 돌발상황 대처 안전 기술 공개

중앙일보 2018.03.28 19:00
2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닛산 일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에서 모델들이 SUV 패스파인더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닛산 일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에서 모델들이 SUV 패스파인더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자동차 업체 닛산이 운전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돌발 상황에서 운전자를 도와줄 안전 기술을 선보였다.

 
한국닛산은 2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앞 서울마당에서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Safety Campaign)’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는 차가 사회에 통합되는 방식을 바뀌기 위한 닛산의 기술적 방향성이다. 닛산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운전이 미숙한 운전자도 주행 안전 기술을 통해 안전하고 즐겁게 운전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2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닛산 일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에서 모델들이 암막 처리된 대형 SUV패스파인더에서 어라운드 뷰 모니터를 통해 주행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닛산 일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에서 모델들이 암막 처리된 대형 SUV패스파인더에서 어라운드 뷰 모니터를 통해 주행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뉴스1]

이날 행사에는 닛산의 스포츠 세단 알티마와 7인승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패스파인더 등이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술 시연을 선보였다. 특히 모든 유리창을 암막으로 가린 7인승 SUV 패스파인더를 통해 운전자가 처할 수 있는 돌발 상황에서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술이 어떻게 활용되는지를 선보였다.
 
패스파인더에 설치된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는 4개의 와이드 앵글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에게 차량의 전후방뿐만 아니라 좌우 상황도 영상으로 제공한다. 또 평면이 아닌 공중에서 자동차를 내려다보는 것처럼 영상이 표시된다. 차체크기에 익숙하지 않아 후진, 주차, 차간거리 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초보운전자들에게 유용하다는 게 닛산의 설명이다.
2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닛산 일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에서 모델들이 암막 처리된 대형 SUV패스파인더에서 어라운드 뷰 모니터를 통해 주행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닛산 일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에서 모델들이 암막 처리된 대형 SUV패스파인더에서 어라운드 뷰 모니터를 통해 주행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뉴스1]

 
4개의 와이드 앵글 카메라 구역으로 사람이나 물체가 접근하면 운전자에게 주의를 요구하는 노란색, 위험을 알리는 붉은색이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에 표시된다. 위험이 지나가면 초록색이 표시된다. 그뿐만 아니라 소리를 통해서도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한다.
 
한국닛산은 또 이날 움직이는 물체를 감지하는 ‘이동 물체 감지 시스템(MOD)’, ‘후측방 경고 시스템’, ‘사각지대 경고’ 등의 안전기술을 선보였다,  
 
허성중 한국닛산 대표는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술은 소수 사람들만의 전유물이 아닌 모든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닛산의 혁신적인 주행 안전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닛산의 뛰어난 안전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을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