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진영 “정봉주, 고소 취소는 꼼수…무고죄 수사해야”

중앙일보 2018.03.28 18:27
 바른미래당 장진영 미투 법률지원단장은 28일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무고죄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장진영 바른미래당 서울 동작을 지역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진영 바른미래당 서울 동작을 지역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 단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봉주 전 의원이 거짓말을 했고 미투 피해자의 말이 사실이라는 결정적인 증거인 사건 당일 렉싱턴 호텔 카드결제 증거가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억나지 않았다’는 정 전 의원의 주장에 대해 “7년 전 12월 22일은 대법원이 정봉주씨에게 징역형을 확정한 날이고, 사건 당일인 23일은 구속수감을 코앞에 두고 있던 금요일이었다”며 “누구라도 꼭 챙겨야 하는 일을 하고 다녔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렉싱턴 호텔 카드결제 자료를 덮고 가고 싶은 유혹도 있었으나 밝히기로 결심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정씨가 덮는다고 덮어질 자료가 아니라는 뜻”“이라며 “이 또한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2011년 카드결제기록은 수사기관이 가장 기본적으로 확인할 자료”라며 “정씨가 신용카드 기록을 보게 된 것도 정씨가 고소한 사건에서 수사기관의 자료요청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마치 자신이 용기를 내어 자발적으로 밝힌 것인 양 주장하며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이 거짓말은 사건 당일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다는 정씨의 말까지 신빙성을 잃게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씨의 프레시안 고소 취소는 무고죄를 피해가기 위한 꼼수로 보인다”며 “동시에 정씨에 대한 무고죄 수사가 불가피한 이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27일 직접 카드사용 내역을 확보하여 검토해 본 결과,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에서 결제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 측에 자료를 제공한 뒤 프레시안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