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시간 조작된 이유는…세월호서 온 '마지막 카톡' 때문이었다

중앙일보 2018.03.28 17:29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검찰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대통령 첫 상황보고서 전달 시각을 오전 10시로 사후 조작한 것은 "구조 골든타임을 놓쳤다"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결론지었다.
 
28일 검찰이 발표한 '세월호 참사 보고시간 조작 사건' 수사결과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가 119에 접수된 지 1시간 30여분이 지난 2014년 4월16일 오전 10시20분쯤 최초 보고를 받았다. 완전침몰을 10여분 앞둔 시점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10시22분쯤 김장수 전 청와대 안보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단 한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며 "여객선 내 객실, 엔진실 등을 철저히 수색하여 누락되는 인원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김규현 전 외교안보수석과 신인호 전 위기관리센터장은 국회에 제출할 답변서와 상황일지에 "박 전 대통령이 오전 10시에 최초로 서면보고를 받고 사고를 인지한 것으로 하자"고 보고시각을 협의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수석 등이 첫 보고시각을 임의로 정하기로 마음먹게 한 기준이 된 것은 10시 17분 세월호 탑승자로부터 마지막으로 발송된 '카카오톡 기록'이었다.
 
단원고 한 학생은 부모에게 "배가 기울고 있어. 엄마 아빠 보고 싶어. 배가 또 기울고 있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당시 세월호 선체는 108.1도 기울어져 전복한 상황이었다. 이 메시지는 결국 생존을 확인할 수 있는 마지막 메시지인 동시에 세월호에서 보내온 마지막 SOS가 됐다.
 
검찰은 각종 회의자료를 토대로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선내에서 발송된 마지막 카카오톡 시간인 오전 10시 17분을 탑승자를 구조할 수 있는 '골든타임' 종료 시점으로 간주했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참사 직후 골든타임을 허비하는 바람에 수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는 비난이 고조됐다"며 "청와대는 마지막 카톡 발송시각 이전에 박 전 대통령이 상황을 보고받고 인명구조 지시를 한 것처럼 가장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