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용진 “세상에 없던 아마존 능가하는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구축”

중앙일보 2018.03.28 16:3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8일 서울 코엑스서 열린 신세계그룹 파트너사 채용박람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신세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8일 서울 코엑스서 열린 신세계그룹 파트너사 채용박람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신세계]

신세계그룹이 경기도 하남 미사리에 1조원을 투자해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만든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신세계그룹&파트너사’ 채용박람회에서 “투자받은 1조원을 물류센터 등 온라인 전용 센터를 건설하는 데 쓸 것”이라며 “아마존을 능가하는, 세상에 없던 최첨단 온라인센터를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마존엔 가보지 않았지만, 아마존 출신과 물류 전문가를 상대로 정보를 수집해 우리에게 맞는 시설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가 들어설 부지는 이마트가 지난 26일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972억원에 낙찰받은 경기 하남 미사지구의 자족시설용지(공공시설 중 지역의 자족 기능 확보를 위한 시설)로 4개 블록 2만1422㎡다. 
정 부회장은 “상품 배송뿐만 아니라 분사하게 될 SSG닷컴의 핵심 시설이 자리 잡을 것”이라며 “아파트 30층 높이, 지역 랜드마크가 될 정도의 예술성을 갖춘 건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는 지난 1월 말 백화점과 이마트로 분리된 온라인사업부를 통합하고, 외국계 투자운용사 2곳에서 1조원 이상의 투자자금을 유치한다고 발표했다.
 
내년 봄 미국에 푸드 마켓을 내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정 부회장은 “미국인이 좋아할 만한 아시안 콘텐트로 일식·중식·태국·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아시안 토털 푸드 그로서란트(그로서리+레스토랑)를 구상 중”이라며 “국내로 치면 PK마켓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PK은 신세계가 운영하는 프리미엄 슈퍼마켓으로 스타필드 하남·고양에 입점해 있다. 푸드 마켓은 LA를 중심으로 한 서부 지역이 우선 진출 대상이며, 내년 5월 1호점을 낸다는 계획이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의 자체 식품브랜드 피코크 전문점과 재미를 내세운 오프라인 매장 ‘삐에로 쇼핑’ 오픈 계획도 밝혔다. 그는 “피코크 전문점은 오는 9∼10월쯤 서울 시내에 오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또 “일본 생활용품점 ‘돈키호테’서 영감을 받은 삐에로 쇼핑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삐에로 쇼핑은 오는 6월 28일 스타필드 코엑스 내 영풍문고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