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텔 간 적 없다”던 정봉주 서울시장 출마 철회 “자숙, 또 자숙할 것”

중앙일보 2018.03.28 13:24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지난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관련 의혹 제기로 기소됐던 사건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며 곧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변선구 기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지난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관련 의혹 제기로 기소됐던 사건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며 곧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변선구 기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철회했다. 정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연인으로 돌아간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서울시장 출마를 철회하겠다"며 "모든 공적 활동을 접고 자숙하고 또 자숙하면서 자연인 정봉주로 돌아가겠다"라고 밝혔다.  
 
정봉주 전 의원이 28일 오후 올린 트위터.[사진 트위터 캡처]

정봉주 전 의원이 28일 오후 올린 트위터.[사진 트위터 캡처]

이어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10년 통한의 겨울을 뚫고 찾아온 짧은 봄날이었지만, 믿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동안 정말 감사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전 의원은 18일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27일 자신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보도한 프레시안과 소속 기자들을 상대로 냈던 고소를 취하했다. 정 전 의원은 28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사건 당일 서울 렉싱턴 호텔(현 켄싱턴 호텔)에서 저의 카드 사용 내역이 확인됐다”며 고소 취하 이유를 밝혔다. 정 전 의원은 당초 사건이 발생한 호텔에 간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