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이설주 통해 '정상국가' 선보여

중앙일보 2018.03.28 11:38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가 공식 외교무대에 데뷔했다. 김일성·김정일의 부인들이 평양에서 해외 국빈을 맞는 경우는 있어도 북한의 퍼스트레이디가 해외에서 공식적으로 활동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 퍼스트레이디 공식 외교무대 등장
김정은 동선 따라다니며 연신 미소 띄워
북·미 정상회담때도 이설주 동행할 듯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28일 부인 이설주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 [CCTV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28일 부인 이설주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 [CCTV 캡처]

이설주는 중국 베이징에 머무는 동안 베이지색 투피스 정장 차림으로 김정은 동선을 따라다녔다. 김정은이 26일 오후 3시 베이징역에 도착해 그 이후 인민대회당→중관춘(중국판 실리콘밸리) 등으로 이동할 때마다 그의 곁에서 환영하는 사람들을 향해 연신 미소를 지으며 손을 흔들었다. 김정은이 북한에서 현지지도하러 다닐 때 가끔 동행하면서 익힌 자연스러운 모습이었다. 
 
김정은은 어린 시절 스위스 베른에 살면서 글로벌 스탠다드를 많이 접했을 것이다. 국제무대에서 부인을 동행하는 모습들이 그에게는 자연스럽다. 김정은은 그것이 ‘정상국가’로 가는 과정의 하나로 판단했을 수 있다. 김정은은 12세부터 6년간 스위스 베른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덩샤오핑이 최고지도자가 된 이후 1979년 1월 미국을 방문했을 때 부인 줘린(卓林)과 동행했다. 마오쩌둥이 한 번도 하지 않았던 장면이다. 덩샤오핑은 1918년(14세) 프랑스로 건너가 1924년(20세)까지 머물렀다. 그는 그곳에서 글로벌 스탠다드를 체험했다. 국제사회에 정상국가의 이미지를 보여주는데 부인을 동행하는 만큼 극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이 없다.
 
따라서 김정은은 북·미 정상회담을 평양이 아닌 해외에서 할 경우 이설주를 동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북·중 정상회담에서 본인·시진핑·이설주·펑리위안과 함께 찍은 사진처럼 본인·트럼프·이설주·멜라니아를 상상해 볼 수 있다. 김정은은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 북한은 ‘이상한 은둔의 나라’가 아니라 ‘정상국가’라는 이미지를 이설주를 통해 보여주려고 할 것이다.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ko.soos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