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중국으로부터 김정은 방중 사전통보 받았다”

중앙일보 2018.03.28 10:19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개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개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AP=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중국 정부로부터 방중과 관련한 사실을 사전에 통보받았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정확히 언제 통보받았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중국 정부가 이날 오전 김정은 위원장 방중사실 발표도 사전에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중국 정부의 방중사실 통보한 시점을 묻는 기자들의 거듭된 질문에 “중국이 방중사실을 발표한다는 것을 사전에 통보받았다는 것과 더불어 방중에 관련하여 사전에 통보받았다까지가 팩트”라며 “그러나 시점이 언제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 순방을 마치고 이날 오전 7시40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곧바로 청와대 참모들을 소집한 가운데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김정은 위원장 방중을 비롯한 한반도 안보상황 등 국정 전반을 점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