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조사팀, 동부구치소로 출발…MB ‘옥중조사’ 재시도

중앙일보 2018.03.28 09:53
서울중앙지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왼쪽)과 송경호 특수2부장 등 조사팀이 28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옥중조사'를 하기 위해 서울동부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왼쪽)과 송경호 특수2부장 등 조사팀이 28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옥중조사'를 하기 위해 서울동부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약 350억원의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차례 검찰 조사를 거부한 가운데 검찰이 28일 다시 ‘옥중조사’를 시도한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신봉수(48ㆍ사법연수원 29기)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송경호(48ㆍ29기) 특수2부장 등을 서울동부구치소에 보내 이 전 대통령 방문 조사에 나섰다. 검찰은 이날 신 부장검사 등이 직접 이 전 대통령을 만나게 해 조사를 받으라고 설득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26일 신 부장검사 등 조사팀을 보내 이 전 대통령 조사를 시도했지만 이 전 대통령의 거부로 무산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첫 ‘옥중조사’ 시도 때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를 통해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검찰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또 향후 검찰의 조사를 받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긴 자필 서면을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변호인에게 조사 불응 의사를 밝히고 검사와의 만남도 거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