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한반도 비핵화는 선대의 유훈, 시종일관 우리 입장”

중앙일보 2018.03.28 09:38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사진은 시진핑 주석과 만나는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AP=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사진은 시진핑 주석과 만나는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AP=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북한노동당 위원장이 25~28일까지 사흘간 비공식적으로 중국을 방문해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한 가운데 김 위원장이 회담에서 “김일성 및 김정일 위원장의 유훈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주력하는 것은 우리의 시종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개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중국CCTV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개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중국CCTV 캡처]

28일 중국중앙(CC)TV와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과 만나 “현재 한반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8일 특별보도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를 베이징으로 초청해 정상회담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중국CCTV 캡처]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8일 특별보도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를 베이징으로 초청해 정상회담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중국CCTV 캡처]

김 위원장은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할 예정으로 한국과 미국이 우리의 노력에 답해 평화 분위기를 조성한다면 한반도 위기를 해결할 수 있을 것”고 밝힌 뒤 “이런 과정에서 우리는 중국과 전략 소통을 강화하고 대화 추세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함께 지키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를 베이징으로 초청해 정상회담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사진 중국CCTV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를 베이징으로 초청해 정상회담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사진 중국CCTV 캡처]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열렬히 환영한다”며 “이번 중국 방문은 시기적으로 매우 특별하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중 관계는 양당의 오랜 지도자가 만들어낸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들 지도자들은 이념적 신념과 혁명적 우의,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서로 도왔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북중 양국이 서로 지지하고 상호협력하자는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 역시 “최근 한반도 긴장국면이 빠르게 완화되고 많은 변화가 일고 있다”면서 “인정으로나 도의상으로나 시진핑 총서기에게 바로 직접 알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갖거나 외국을 방문한 것은 2012년 4월 권력을 잡은 뒤 처음이다. [사진 중국CCTV 캡처]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갖거나 외국을 방문한 것은 2012년 4월 권력을 잡은 뒤 처음이다. [사진 중국CCTV 캡처]

시 주석도 “올해 한반도 정세에 적극적인 변화가 있었고 북한이 중요한 노력을 기울였는데 우리는 이에 대해 찬성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시 주석은 또 “우리는 각국이 한반도에서 남북 관계 개선을 지지하고 대화를 위해 절실한 노력을 하길 호소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고 북한을 포함한 각국과 함께 노력해 한반도 정세 완화를 추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