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김정은 방중" 공식 확인…부인 이설주도 동행

중앙일보 2018.03.28 09:08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28일 공식 확인했다. 관영 라디오 매체인 조선중앙방송을 통해서다. 방송은 28일 오전 8시 30분(북한 시간 8시) "김정은 동지께서 습근평(시진핑, 習近平) 동지의 초청으로 3월 25일부터 28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조중(북중) 친선 관계발전과 조선반도정세관리문제들을 비롯하여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깊이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조선중앙방송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도 동행했으며, 최용해ㆍ박광호ㆍ이수용ㆍ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이용호 외무상이 수행했다고 전했다. 부부 동반으로 격을 갖추면서 외교 및 남북 관계를 총괄하는 요인들을 두루 대동하고 방중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