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코앞…올해 돌파 유력

중앙일보 2018.03.28 08:57
1인당 국민소득(GNI) 3만 달러 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연합뉴스]

1인당 국민소득(GNI) 3만 달러 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연합뉴스]

지난해 한국 경제가 3%대 성장세를 회복했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 달러에 근접했다. 큰 이변이 없으면 올해 1인당 GNI 3만 달러를 돌파하리란 전망이 나온다.
 

3만 달러 시대 보인다지만 아직 축배들긴…
고용·양극화 때문에 삶의 질 여전히 팍팍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6년 국민계정(확정) 및 2017년 국민계정(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2만9745달러(약 3363만6000원)다.  
 
전년도 2만7681 달러(약 3212만4000원)에서 7.5%(원화 기준 4.7%) 증가했다. 1인당 GNI(달러화 기준) 증가율은 2011년(9.6%) 이래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는 2006년 1인당 GNI 2만 달러를 넘어선 이래 오랫동안 크게 도약하지 못했다.  
 
1인당 GNI는 한 나라의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통계다. 통산 한 국가 국민의 생활 수준을 파악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1인당 GNI 3만 달러는 선진국이라는 상징성 때문에 무게감이 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덴마크 등 25개국만이 1인당 GNI가 3만 달러를 넘는다.
 
전망은 어둡지 않은 편이다. 탄탄한 수출 증가세를 등에 업고 올해도 한국 경제는 3.0% 성장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성장률보다 중요한 요인으로 꼽히기도 하는 원/달러 환율은 작년보다 하락하리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원화 강세)할수록 달러화로 환산한 소득이 늘어나기 때문에 1인당 GNI 증가에 도움이 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출 증대를 위해 약(弱) 달러를 선호하고 있고 사이클상으로도 달러가 약세에 접어들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그러나 삶은 여전히 팍팍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체감 경기와 밀접한 고용, 소득 추이가 좀처럼 나아지지 못해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체감 실업률을 보여주는 고용보조지표3은 11.1%로 1년 전보다 0.4%포인트 올랐다. 특히 15∼29세 청년 실업률은 역대 최고인 9.9%,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는 22.7%로 0.7%포인트나 상승했다.
 
경제 성장의 과실은 가계로 제대로 배분되지 못하는 모양새다. 지난해 노동소득 분배율은 63.0%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감소했다. 노동소득분배율이 감소하기는 2010년 이후 처음이다. 경제 전체의 파이가 커졌지만 가계가 가져가는 몫은 줄었음을 시사한다. 가계의 실질소득은 2015년 4분기부터 작년 3분기까지 매 분기 역성장했다가 작년 4분기 겨우 플러스 성장(1.6%)으로 전환했다.
 
최상위 20%의 평균소득을 최하위 20% 평균소득으로 나눈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전국 2인 이상 가구 기준)도 2016년 1분기부터 작년 3분기까지 7분기 연속 증가(소득분배 악화)하다가 작년 4분기에 비로소 줄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