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려대 농구부 신입생, ‘얼차려’ 받고 집단 숙소 이탈

중앙일보 2018.03.28 05:51
고려대학교 농구부에서 고학년 학생이 저학년에게 ‘얼차려’를 시켰다가 신입생들이 숙소를 이탈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고려대학교 농구부에서 고학년 학생이 저학년에게 ‘얼차려’를 시켰다가 신입생들이 숙소를 이탈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고려대학교 농구부에서 4학년 학생이 군기 잡기용 ‘얼차려’를 시켰다가 신입생들이 숙소를 무단 이탈해 잠적한 사실이 드러났다.  
 
27일 고려대에 따르면 이 학교 농구부 고학년에게 얼차려를 받은 1학년 학생 5명이 지난 23일 저녁 숙소를 이탈했다가 26일 저녁에 복귀했다.
 
해당 학교 체육위원회에 따르면 23일 고학년 선수들은 프로팀과 연습경기를 마친 뒤 1ㆍ 2학년 선수들을 모아놓고 엎드려뻗쳐, 머리 박기 등을 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폭언이나 구타 혹은 심한 가혹 행위는 없었다고 학교 측은 전했다.
 
고려대 관계자는 “엎드려뻗쳐 등의 얼차려를 시킨 이후 1학년 학생들이 숙소를 나가 잠적 나흘만인 26일 오후 학교로 돌아온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폭언이나 폭행은 없었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더 상황을 파악한 후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울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