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안전 경영 최우선…경영진이 직접 현장점검

중앙일보 2018.03.28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7면 지면보기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이 ‘Safety First Check’ 제도 도입을 통해 안전에 대한 경영진의 역할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신정식 사장이 부산 사하구에 위치한 부산발전본부를 초도 방문해 현장순시 및 안전대책 회의를 주관하며 안전 최우선 경영에 앞장섰다.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오른쪽 둘째)이 부산발전본부 지하전력구 순시 중 안전에 대해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 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오른쪽 둘째)이 부산발전본부 지하전력구 순시 중 안전에 대해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 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

‘Safety First Check’ 제도는 경영진이 참여하는 각종 회의 및 행사에 앞서 발전소 현장의 안전현황 보고를 시작으로 현장에 대한 안전순시를 우선 수행하는 제도다.
 
이번 사업소 초도순시는 안전에 방점을 맞춰 진행됐다. 신 사장은 발전소 보일러 설비 현장 및 지하 전력구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작업이 이뤄지도록 주문하는 등 현장에서의 환경개선과 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 등을 논의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인간존중 생명 중시의 Risk Free KOSPO 구현’을 안전비전으로 설정하고 ‘현장 근로자 선제적 사고예방체제 구축’ ‘IoT 기반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화재 및 지진감시 시스템 보강’ 등 안전·재난 사고예방 종합대책을 수립·추진하고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