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미친개’ 발언 강했던 건 사실…본말전도 안타까워”

중앙일보 2018.03.27 15:27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7일 장제원 수석대변인의 ‘미친개’ 논평에 대해 “대변인의 발언이 좀 강했던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 원내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개헌 논의 방식, 당 개헌안 일정 등을 위한 조찬 회의를 주재했다. 변선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 원내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개헌 논의 방식, 당 개헌안 일정 등을 위한 조찬 회의를 주재했다. 변선구 기자

김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본말이 전도돼버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울산 경찰청에, 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작적인 정치경찰의 일면을 가지고 특정인에게 이야기한 부분이 마치 경찰 전체에게 모욕감을 준 내용처럼 본말이 전도돼버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측면에서 저희는 대단히 안타깝고 가슴 아프게 생각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논란이 ‘검·경 수사권 조정 백지화’ 논란으로까지 번진 것에 대해서는 “국회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헌정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현재 논의되는 사안”이라며 “이번 개헌 논의의 핵심 내용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 개헌협상의 핵심은 국가 권력구조 개편과 선거구제 개편, 권력기관 개혁, 개헌투표 시일 등 4가지”라며 “검·경 수사권 조정도 상당히 중요한 내용으로 개헌협상에서 자리 잡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