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세계서 드문 구제역 바이러스... 김포 돼지 농가서 발생

중앙일보 2018.03.27 13:39
 
돼지 농장에서 2년 만에 구제역 의심 증상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돼지 농장에서 2년 만에 구제역 의심 증상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돼지 1000마리 살처분...반경 500내 돼지농가 없어
구제역 확산 방지위해 반경 3km 이내 살처분 검토
A형, 다른 구제역 바이러스와 증상 크게 다르지 않아
도 내 모든 시·군 돼지 농가에 A형 예방백신 투여키로

경기도 김포의 한 돼지 농가에서 구제역이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확인 즉시 살처분에 들어갔다. 특히 이번에 발생한 구제역 바이러스(혈청형·A형)는 돼지에서 잘 나타나지 않은 것이어서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김포시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구제역 의심 신고가 된 김포시 대곶면 한 돼지농장에 대한 정밀검사결과 구제역 A형으로 확인됐다. 해당 농장주는 돼지의 입과 발굽에 물집이 생겨 방역 당국에 신고했었다.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27일 낮 12시부터 29일 낮 12시까지 48시간 동안 전국에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A형이 돼지에서 발견된 것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경우다. 2010∼2016년 세계적으로 발생한 87건의 A형 구제역 가운데 돼지는 3건(3%)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에서도 2000년 이후 연천과 포천 등의 소 농가에서 A형이 두 차례 발견되긴 했지만, 돼지에서 발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구제역 바이러스 유형은 O형과 A형, Asia1형, C형, SAT1형, SAT2형, SAT3형 등 모두 7가지다. 다만 바이러스 유형만 다를 뿐 겉으로 나타나는 임상 증상은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게 방역 당국의 설명이다.
지난해 2월 충북 보은군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발생, 충북 광역 대형 소독차가 농가 주변 3km내 지방도로에서 집중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해 2월 충북 보은군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발생, 충북 광역 대형 소독차가 농가 주변 3km내 지방도로에서 집중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경기도와 김포시는 구제역 확진에 따라 이날 오후 해당 농가의 돼지 1000마리를 살처분하기로 했다. 다행히 반경 500m 이내에는 돼지 농가가 없는 상태다. 다만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반경 3km 이내의 돼지를 살처분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다. 반경 10km 이내에 있는 모든 농가의 이동을 제한했다. 또 경기도 내 31개 시·군의 모든 돼지 농가에 A형 예방백신을 투여하기로 했다. 모든 소 농가에는 A형 백신을 투여한 상태라고 한다. 
 
김성식 도 동물방역과장은 “A형이 잘 발생하지 않아 그동안 농가 등에서도 돼지에 예방백신을 맞추지 않았다”며 “해당 농가를 방문한 차량 등 구제역 바이러스의 이동 경로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포=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