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로 생활필수품이 된 마스크… 특허출원 활발

중앙일보 2018.03.27 13:25
서울의 한 마트에 진열된 마스크. [연합뉴스]

서울의 한 마트에 진열된 마스크. [연합뉴스]

 
연일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 때문에 이를 막을 수 있는 마스크가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으면서 관련 특허출원도 활발하다.
 
27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3∼2017년) 마스크 출원은 연평균 113건으로, 이전 5년간(2008∼2012년)의 평균치인 80건보다 41% 이상 증가했다.
 
마스크 특허 출원은 2009년 99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는 추세였지만, 2015∼2017년 100건 이상으로 급격히 늘었다.
 
이는 2013년 세계보건기구(WHO)가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하고 2015년 중동 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창궐하는 등 미세먼지의 유해성에 대한 인식과 호흡기 질환의 유행으로 마스크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10년간 출원인별 동향을 보면 개인 60%, 기업 37%, 대학 및 기타가 3%를 차지해 개인 출원 비중이 컸다.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불편하거나 필요하다고 생각한 생활 속 아이디어를 출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10년간 연도별 특허출원 건수. [연합뉴스]

최근 10년간 연도별 특허출원 건수. [연합뉴스]

 
마스크는 기능적인 면에서 미세먼지, 분진, 전염성 바이러스 등을 차단하는 방진 마스크, 독성물질을 제거하는 방독마스크(또는 방독면), 추위를 막아주는 방한 마스크로 나눌 수 있으며, 각 기능을 겸용하기도 한다.
 
최근 5년간 분야별 특허출원을 보면 방진 마스크가 전체 출원의 3분의 2인 66%, 방독마스크는 20%, 방한 마스크는 14%를 차지했다.
 
방진 마스크는 교체식 필터, 팬모터 등 공기청정기 기술을 접목한 마스크 50건, 공기의 오염 정도를 상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마스크 등 사물인터넷과 결합한 마스크 38건이 출원되는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고급화되고 있다.
 
특히 애완동물 전용 마스크, 아동용 필터 교체식 마스크 등 특정 소비층을 겨냥한 마스크도 특허출원되거나 제품으로 출시되고 있다.
 
개인의 행복을 중시하는 가치소비가 확산하고, 1∼3인 가족 증가 등 가구의 소형화에 따른 소비시장 변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조성철 특허청 주거기반심사과장은 “대기오염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한 당분간 국내와 중국 등 해외 마스크 시장도 지속해서 성장할 것”이라며 “기능과 디자인을 중시하는 현대인의 요구에 맞춰 기술을 개발하고 특허권을 확보하면 국내외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