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합의 비판한 오태규, 오사카 총영사에…'또 보은 인사'

중앙일보 2018.03.27 10:58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오태규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합의 검토 TF 위원장이 지난해 12월27일 오후 서울 외교부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 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오태규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합의 검토 TF 위원장이 지난해 12월27일 오후 서울 외교부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 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일 간 위안부 합의 검토 TF의 위원장을 맡았던 오태규 전 한겨레신문 논설위원실장이 주오사카 총영사로 내정됐다. 지난해 추계 공관장 인사에 이어 또 ‘낙하산 보은 인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오 전 위원장은 언론인으로 재직 시 도쿄 특파원으로 근무했으며, 지난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위원을 지냈다. 오사카 총영사는 아그레망(주재국의 임명 동의) 등 별도의 절차가 필요 없어 국내적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부임하게 된다.

 
하지만 전문성은 물론 정무적 측면에서도 오 전 위원장을 일본 지역 총영사로 보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오 위원장이 이끄는 TF는 지난해 12월27일 검토 결과를 발표하며 위안부 합의는 피해자가 아닌 정부 중심적 접근을 했다고 비판했다. 내용과 절차를 모두 문제 삼으면서다.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와 반성을 표명한 것도 ‘주고받기식 협상’에 지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TF 결론 이후 위안부 문제는 한·일 간 최대 현안으로 다시 떠올랐다. 한국은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하고, 일본은 약속한 대로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라며 반발하고 있다. 오 전 위원장이 대일외교의 최일선에서 양국 간 우호 증진 역할을 맡기에 적합한지 의문이 제기되는 이유다. 상대국인 일본을 배려치 않은 인사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는 위안부 합의 TF의 중립성을 훼손할 여지가 있다는 점에서도 문제다.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 직속으로 TF를 출범하면서 대부분 민간 위원들을 위촉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해 객관적인 검토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유였다. 강 장관도 TF 활동에 대해 보고를 받긴 했지만,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TF의 독립성 확보를 위해서였다.
 
그러나 TF를 이끈 오 전 위원장이 오사카 총영사로 내정되면서 정치적 의도를 갖고 TF 활동을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위안부 합의 파기를 주장해온 점을 고려하면 TF의 답이 처음부터 위안부 합의를 훼손하는 방향으로 정해 있었던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일각에선 나온다. 한 외교 소식통은 “오 전 위원장이 일본 지역 공관장을 마음에 품고 있었다면 애초에 TF 위원장직은 맡기지 않는 것이 맞고, 위원장을 한 이상은 이런 식으로 공관장 자리를 주면 안 되는 것 아니냐는 게 외교가의 중론”이라고 전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