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신안 앞바다 여객선 좌초’에 위기관리센터 가동

중앙일보 2018.03.25 17:21
여객선 좌초 현장[독자 제공=연합뉴스]

여객선 좌초 현장[독자 제공=연합뉴스]

청와대가 전남 신안군 흑산면 인근 해상에서 여객선이 좌초하자 위기관리센터를 가동해 대응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신안 앞바다 여객선사고 신고 보고와 동시에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가동해 대응 중”이라며 “근해라서 근처에 배도 많고 해경이 이미 도착해 구조작업 중이라는 보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 보고로는 배가 암초에 걸린 상태이고, 승객을 옮겨 태우면서 구조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 47분쯤 신안 앞바다에서 쾌속 여객선 핑크 돌핀호가 좌초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여객선에는 승객 187명과 선원 5명이 탑승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여객선 운항 중 어선을 피하려다 암초 위로 올라탔다”며 “승객 등 안전은 확보된 상황으로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현재 6명의 경상자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보고는 사고 접수와 거의 동시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사고 보고 직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베트남‧아랍에미리트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고 상황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