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흥국 성폭행 고소사건’… 경찰 “피해여성 금주 접촉”

중앙일보 2018.03.25 08:43
가수 김흥국. [중앙포토]

가수 김흥국. [중앙포토]

 
가수 김흥국(59)씨를 성폭행으로 고소한 사건을 경찰이 수사한다.
 
25일 서울동부지검은 서울 광진경찰서에 해당 사건을 넘겨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밝혔다.
 
앞서 30대 여성 A씨는 지난 21일 김씨를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이르면 이번 주 고소인 조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주부터 피해자 접촉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와 증거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김씨를 소환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14일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8’에 출연해 2016년 말 김씨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씨는 A씨가 소송비용 1억5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하는 등 처음부터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면 이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김씨는A씨를 상대로 2억원 지급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으며, 무고 혐의로 A씨를 맞고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