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UAE 순방 돌입…'바라카 원전' 준공식 참석 예정

중앙일보 2018.03.25 00:02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2박 3일간의 베트남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두 번째 방문국인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아부다비에 도착했다.
아부다비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 왕실공항에 도착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18.3.24.청와대사진기자단

아부다비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 왕실공항에 도착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18.3.24.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 취임 후 중동국가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UAE는 지난해 기준 교역량 149억3000만 달러를 기록해 중동 국가 중 한국 수출 1위, 수입 4위에 오른 중동의 허브 국가다.
 
아부다비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 왕실공항에 도착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18.3.24.청와대사진기자단

아부다비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 왕실공항에 도착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18.3.24.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UAE 도착 첫 일정으로 ‘그랜드 모스크’를 방문하고 셰이크 자이드 빈 술탄 알 나흐얀 UAE 초대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했다. 문 대통령이 묘소에 도착하자 대기 중이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을 맞이했다. 김정숙 여사와 여성 수행원들은 스카프를 히잡처럼 머리에 두른 채로 차에서 내렸다.
 
문 대통령은 모스크 관람을 마친 뒤 방명록에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서명했다.
 
역대 대통령 중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5년 3월,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9년 12월 그랜드 모스크를 방문한 적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UAE 아부다비 그랜드 모스크를 방문한 뒤 남긴 방명록.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UAE 아부다비 그랜드 모스크를 방문한 뒤 남긴 방명록.

문 대통령은 25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회담에는 임종석 실장이 배석한다. 26일에는 지는 2009년에 수주해 한국 기업이 지은 바라카 원전 1호기 건설 완료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27일에는 UAE에 파견된 아크 부대 방문도 계획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순방 전 UAE 통신사 ‘WAM’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바라카 원전의 성공은 곧 한국과 UAE 공동의 성공이라 할 수 있다”며 “이번 UAE 방문 기간 중 바라카 원전을 방문해 양국 간 협력의 결실을 확인하고 원자력 분야에서 협력 확대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바라카 원전사업은 아부다비 서쪽 약 270㎞에 한국형 원전 4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 수주해 올해 말 시운전을 앞두고 있다. 
 
베트남에 이어 UAE를 공식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왕실공항에 도착해 알 마즈루이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에너지장관과 환담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베트남에 이어 UAE를 공식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왕실공항에 도착해 알 마즈루이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에너지장관과 환담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바라카 원전은 양국 관계에서도 참으로 ‘바라카’(barakaㆍ신이 내린 축복)의 역할을 했다”며 “한국의 바라카 원전 수주를 기점으로 두 나라는 2009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에너지와 건설 플랜트 전통적 협력 분야뿐만 아니라 국방ㆍ보건의료ㆍ문화ㆍ정부 행정ㆍ우주협력 등 전방위로 협력을 확대ㆍ다변화해왔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가장 성과를 기대하는 분야로도 원전을 꼽았다. 그는 “바라카 원전 공사는 단순한 대형공사가 아니다”라며 “한국으로서는 해외에 최초로 원전을 건설하는 사업이고, UAE로서는 아랍에서 최초로 원전을 보유하게 된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UAE 아부다비=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