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한열 티셔츠 본뜬 상의 제작, 판매해 장학금 만든다

중앙일보 2018.03.24 20:33
이한열 열사의 옷.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이한열기념관에 고(故) 이한열 열사의 맨투맨티셔츠와 바지, 운동화가 전시된 모습. [연합뉴스]

이한열 열사의 옷.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이한열기념관에 고(故) 이한열 열사의 맨투맨티셔츠와 바지, 운동화가 전시된 모습. [연합뉴스]

1987년 6월 9일 반독재 민주화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쓰러지며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된 고(故) 이한열 열사가 당시 입었던 상의를 본뜬 옷이 판매용으로 만들어진다. 이 옷을 팔아 벌어들인 수익금은 전액 이한열 장학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24일 이한열기념사업회는 연세대 창업동아리 ‘연희동장사꾼’과 함께 이 열사가 입었던 ‘맨투맨 티셔츠’를 복원해 판매하는 ‘리멤버(Remember) 1987 맨투맨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연희동장사꾼은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이 개봉한 지난해 12월부터 이 사업을 기획했다고 한다.  
 
이 동아리 관계자는 “힘든 시대상에서 용기를 품고 쉽지 않은 길을 걸은 이 열사를 기리고 기억하는 의미, 자유와 정의를 지향하는 이 열사의 정신을 계승하는 의미, 시대가 바뀌었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 존재하는 약자를 향한 억압과 침묵을 경계하는 의미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987년 6월 9일 연세대 앞 시위에서 최루탄에 피격당한 이한열 열사의 사진. 당시 로이터통신 사진기자 정태원씨가 촬영한 이 한 장의 사진은 6월 민주항재의 기폭제가 됐고, 세계 민주주의 역사에 남았다. [ⓒ정태원=로이터통신ㆍ㈔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연합뉴스]

지난 1987년 6월 9일 연세대 앞 시위에서 최루탄에 피격당한 이한열 열사의 사진. 당시 로이터통신 사진기자 정태원씨가 촬영한 이 한 장의 사진은 6월 민주항재의 기폭제가 됐고, 세계 민주주의 역사에 남았다. [ⓒ정태원=로이터통신ㆍ㈔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연합뉴스]

이 열사의 티셔츠는 파란색 바탕에 흰 글씨로 ‘YONSEI UNIV. BUSINESS ADMINISTRATION’이라고 적힌 당시 연세대 경영학과의 단체복이다. 해당 상의는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이한열기념관에 바지와 함께 전시돼 있다.  
 
사업회와 연희동장사꾼은 기존 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복원하되 문구는 ‘WE STAND BY YOUR SIDE remembering 1987’(우리는 당신을 지지한다 - 1987을 기억하며)로 변경하기로 했다. 
 
제작될 티셔츠는 1장에 1만5000원에 오픈 카카오톡(https://open.kakao.com/o/gbYKp8I)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