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순재, 서민정 부부에게 "싸움 후엔 야동을 보는 것도" 조언

중앙일보 2018.03.24 20:02
[사진 JTBC '이방인' 캡처]

[사진 JTBC '이방인' 캡처]

 
이순재가 '하이킥' 이후 오랜 만에 만난 서민정에게 부부 백년해로 비결을 전수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이방인'에서는 서민정과 이순재의 11년만의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서민정과 안상훈 부부는 서울 데이트를 했다. 부부는 명동 데이트에 이어 대학로로 자리를 옮겼다. '하이킥'에서 호흡을 맞췄던 대선배 이순재를 만나기 위한 것이었다. 
 
서민정은 이순재를 만나자 "드라마 촬영 때문에 결혼식 못오셔서 신랑을 못보여드렸는데 지금 보니 어떠시냐"고 물었고, 이순재는 "아주 후덕하게 잘생겼다"고 말했다.
 
이순재는 부부에게 덕담을 아끼지 않았다. 이순재는 "사소한 갈등이 있을수 있다. 그건 큰 문제가 아니다. 평생 살겠다고 생각했다면 상대방에 대한 양보가 먼저다. 살다 보면 서로 다투고 등 돌리고 잘 때 도 있는데 그날을 넘기면 안된다. 야동을 봐도 괜찮다"고 조언했다. 이순재는 시트콤 촬영 당시 시청자들에게 '야동 순재'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남편 안상훈은 이순재의 조언을 잘 이해하지 못했다. 안상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부부싸움하고 야동을 볼 것 같지는 않다"라고 의아하다는 듯 말했고 이에 제작진이 "부부싸움 했을 때 그런걸 봐서라도 부부관계를 좋게 하라는 뜻"이라고 설명하자 얼굴을 붉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